'민족의 자존과 주권을 이야기하는 정치인' 이석기 전 국회의원 :: 22일,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각계 규탄 발언 이어져

2014.03.31 12:44

22일,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각계 규탄 발언 이어져

3월 22일, 국정원 앞과 서울역, 청계광장에서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행동과 각계의 발언이 이어졌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헌법이 송두리째 파괴되고 있다. 국정원 등 정보기관이 대선기간 중에 관권부정선거를 했다는 것이 낱낱이 밝혀졌는데 박근혜 정권과 그 하수인이 수사방해, 진상은폐, 간첩조작을 일삼으며 망동하고 있다.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정원은 관권부정선거만으로도 해산돼야 한다. 그런데 NLL대화록을 불법으로 공개하고 진보당 해산 심판 청구까지 했다.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국정원을 해산시키야 한다. 그러기 위해 국정원의 수사권을 없애고 남재준 국정원장의 목부터 날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래군 공안탄압규탄대책위원회 상임집행위원장은 “내란음모 사건이 났을 때 제가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 정치를 선언했다. 앞으로 국정원을 앞세운 정치가 행행할 것이라고 얘기했다”며 “국민들이 남재준 덕분에 간첩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똑똑히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린 여동생이 6개월동안 감금돼 ‘오빠가 간첩이다’고 허위진술을 해 1심에서 무죄가 나자 중국 가서 영사증명서를 조작했다. 그런데도 남재준이 자리를 꿋꿋이 지고 있다. 국정원을 해체시키자”고 말했다. 박 상임집행위원장은 “내란음모 1심에서 12년형이 내려졌지만 2심에서 뒤집어질 것이다. 프락치 진술만 갖고 유죄를 인정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2심에서 달라지지 않으면 사법부 개혁까지 밀어붙여야 한다”면서 “내란음모, 간첩은 없었다. 우리가 국정원을 전면개혁하도록 싸워나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박주민 변호사는 “국정원이 이 정권 들어 1년에 2번이나 압수수색을 당했다. 대선개입, 증거조작 둘 중 하나만으로도 문을 닫아야 한다. 그런데 2개나 문제가 되는데 남재준을 그냥 놔 둘 수 있느냐. 국민을 ‘개무시’하는 것”이라며 “민변, 폭파위협 이겨내고 끝까지 힘차게 가보겠다”고 투쟁의지를 다졌다.

NCCK(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의 정진우 목사는 “간첩조작이, 내란음모가 횡횡하고 있다. 이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그래서 많은 종교인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여기서 멈춰야 한다. 민주주의 권리들, 최소한의 표현의 자유, 최소한의 결사의 자유를 용납하지 않으면 민주정부라고 할 수 없고 독재정부이며 역사에 의해 퇴출당할 운명을 맞게 될 것이다. 간첩조작에 대해 국민에 사과하고 관련자들을 엄정 처벌하고 억울하게 갇혀있는 사람들을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따뜻한 봄날에 우리 함께 내딛는 발걸음마다 새로운 민주의 역사, 인권이 활짝 피는 봄을 앞당겼으면 좋겠다. 힘차게 행진해서 역사의 새봄을 앞당기자”고 호소했다.

양성윤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국정원은 자유와 진리를 향한 무명의 헌신이다. 조작과 불법을 향한 무명의 지랄을 하고 있는 게 국정원”이라고 비판한 뒤 “국정원은 대통령의 직속기관이다. 그러면 남재준의 책임보다 국정원에 의해 불법적으로 권력을 찬탈한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 남재준은 해임이 아니라 파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양 수석부위원은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자들도 심각한 국정원의 민주주의 파괴, 간첩조작, 내란조작에 맞서 힘 있게 싸워나가겠다”고 투쟁 결의를 다졌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