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자존과 주권을 이야기하는 정치인' 이석기 전 국회의원 :: 'MBC' 태그의 글 목록 (4 Page)

2012.10.24 17:49

내일 방문진 이사회, "김재철 해임 부결되면 김재우 이사장 사퇴해야"

내일 방문진 이사회,

김재철 해임 부결되면 김재우 이사장 사퇴해야

 

지난 3월 김재철 해임안이 방문진 이사회에서 부결되었을 때 이사장 사퇴했어야

김재우 이사장, “정수장학회는 강탈이라는 법원 판결을 일어주어도 모르쇠,

방문진 역량으로 MBC를 어떻게 관리감독하는가는 답변 태도로 빈축을 사

 

 

 

국감보도자료8.hwp


 

 

 

 

 

오늘 문방위 국정감사에서 이석기 의원은, 방송문화진흥회 김재우 이사장은 MBC의 총체적 위기 상황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져야 하며, 내일(10.25) 예정된 방문진 이사회에서 김재철 MBC 사장 해임안이 부결되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이석기 의원은 “19623, 중앙정보부 부산지부장 박용기는 군 야전복을 입고 권총을 차고 찾아와서 우리 군이 목숨 걸고 혁명을 했는데, 대한민국 모든 국민의 재산은 우리의 것이다고 겁을 줬다. “살고 싶으면 재산을 국가에 헌납하라고 요구했다는 해당 법원 판결문을 소개하였다. 또한 법원은 정수장학회가 소유하고 있는 문화방송의 지분이 군사정부의 강압적인 위법행위로 인해 증여됐다고 인정했다.”고 하며 이에 대한 김재우 이사장의 견해를 물었다. 이에 대하여 김재우 이사장은 법원 판결문에 있는 사실관계임에도 불구하고 답변 드리는게 적절하지 않다.”며 애써 회피하였다.

 

최필립 정수장학회 이사장 - 이진숙 MBC 기획홍보본부장 비밀회동과 관련하여, 이석기 의원은 박정희 정권의 강탈로 만들어진 정수장학회라는 장물은, 사회에 환원하고 사죄해도 부족하다. 그러나 김재철 사장은 최필립 이사장과 공모해 이를 팔아 치우고 자신들의 사적 이해관계를 채우려다 들통 났다. 더구나 정수장학회 지분 매각은 MBC와 방송정책에 매우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다. MBC의 최대 주주이자 경영에 대한 관리 감독 책임을 맡고 있는 방문진은 이를 어떻게 해야 하나?”고 김재우 이사장에게 따져 물었다.

 

15일자 한겨레신문을 통해 공개된 대화록에 따르면, 지난 8일 이진숙 기획홍보본부장은 정수장학회의 문화방송 주식 매각 및 발표 방안이라는 보고서까지 만들어서 최필립 이사장과 MBC 민영화를 대단히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경영인이 대주주 몰래 2대주주와 만나 지분 매각을 논의하는 것은 사기업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재우 이사장은 그래서 방문진 이사회에서 김재철 사장을 불렀다.”며 방문진은 그 이상의 책임을 질 일이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이번 사태를 보면, 김재철 사장과 이진숙 본부장은 사실상 박근혜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공영방송 MBC의 신뢰도가 근본적으로 손상됐다. MBC는 그동안 170일이라는 사상 초유의 파업을 했다. 사측은 무려 152명에 대해 무차별 징계와 보복인사를 했다. 사무실에 CCTV를 설치하고, 직원 PC에는 감시용 프로그램 트로이언컷을 설치했다. 또한, KBS, SBS는 뉴스 시청률이 올랐는데 MBC 뉴스만 시청률이 떨어졌으며 방송3사 공정성 조사마저 꼴찌를 했다.

 

이석기 의원은 이상의 지점을 구체적으로 열거한 뒤에, “MBC의 총체적 위기이다. 이사장은 이런 진단에 동의하나?”고 물었다. 김재우 이사장은 마지못해 총체적 위기라는데 동의한다.”고 답변하였지만 총체적 위기의 원인은 달리 생각한다.”, “그러나 방문진 20명 인원으로 어떻게 MBC 관리감독을 하는가라고 답하여 방문진 이사장으로서 직무유기를 정당화하려 들었다.

 

한편, 내일(10.25)로 예정된 방문진 이사회에서 김재철 이사장 해임안건 처리 문제에 대하여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재철 사장에 대한 해임안은 지난 3월 방문진 이사회에서 다루어졌지만 한 차례 부결된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이다.

 

이석기 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김재우 이사장은 지금도 김재철 사장 해임에 대해 책임이 없다고 생각하나? 이사장은 9명 중의 한 명이라고 하지만, 이사회 전체에 대해 책임을 지는 이사장이다.” “어떤 조직이든, 중요한 사안이 부결되면 대표자나 의장이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는 것이 상례다. 이사장도 그렇게 알고 있지 않나? 지난 3월 김재철 해임안 부결되었을 때 사퇴했어야 했다.”고 지적하였다.

 

특히 내일 방문진 이사회와 관련해서는 “MBC 언론 종사자는 물론 온 국민이 공정방송에 대한 열망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 김재철 사장은 내일 방문진 이사회에서 해임돼야 한다. 해임 안 되면 책임을 지고 이사장직을 사퇴하라.”고 질타하였다.

 

 

20121024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이석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