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자존과 주권을 이야기하는 정치인' 이석기 전 국회의원 :: [논평]이경재 방통위원장, 청문회 당시 “종편 선정과정 공개” 약속 지켜야

2013.05.28 18:07

[논평]이경재 방통위원장, 청문회 당시 “종편 선정과정 공개” 약속 지켜야

이경재 방통위원장, 청문회 당시 종편 선정과정 공개 약속 지켜야

 

 

- 이경재 당시 후보자, “대법원 판결 나는대로 공개해야 한다 공언해

- 부정이 드러날 경우, 그 즉시 방송법 제18조에 따라 승인을 취소해야

- 이석기 의원, ‘종편 재승인 심사 기준 강화를 위한 법안 발의에 나서

 

 

종편 선정과정 공개 결정에 불복하여 방통위가 제기한 항소에 대하여 대법원이 지난 24일자로 기각 판결을 내렸다. 종편 선정과정의 공개를 통하여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하고 선정철차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제고한다는 점에 주목한 사법부의 판단은 참으로 정당하다고 할 것이다.

 

지난 4 10, 방통위원장 청문회 당시 이석기 의원의 종편 선정 과정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의에 대해 이경재 후보자는 대법원 결정이 나는 대로 그것을 공개해야 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제는 시간을 더 끌 이유도, 명분도 없다. 이경재 방통위원장은 청문회에서 약속한 대로 종편 선정 과정 공개 처분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 사실 900일 넘는 방통위의 정보 공개 거부는 아무런 법적 근거나 타당성이 없는 것이었다. 방통위는 지엽적인 의유로 공개를 거부하거나 지연시키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종편 승인 과정에 대해 이미 수많은 의혹이 제기됐다. 투자자 자격이 없는 주주가 있다는 의혹부터, 기업을 주주로 끌어들이기 위한 언론사들의 압력도 심했다는 의혹도 적지 않다. 선정된 종편 4사는 객관적 평가항목에서 뒤쳐졌는데 주관적 평가항목에서 고득점하여 선정된 것을 들어 심사 과정의 공정성에도 적지 않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방송법 제18조에 따르면 방송사업자가 허위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승인등록이 이루어진 경우에는 방통위가 허가승인등록을 취소할 수 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는 종편 승인 과정에 대한 철저한 재검증에 나서야 한다. 방통위도 선정 과정에서의 허위, 부정 등이 발견될 시에는 법에 의한 엄정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돌아보자면, ‘종편 취소는 이미 야권이 국민들 앞에 한 약속이다. 20114.27 재보선 당시에 야권은 정책연합 합의문을 통해 조중동 종편 방송 취소 방안을 공동으로 마련하겠다고 공약한바 있다.

 

한편 종편은 내년부터 진행될 재승인 심사에서 철저하게 검증돼야 한다. 종편으로 인한 미디어 생태계의 황폐화는 물론이거니와, 최근 5.18 역사왜곡 파문에서 보듯이 우리 사회 민주주의의 근간마저 위협하는 데에 이르렀다. 이제는 언론계 원로들까지 나서서 종편 승인 취소를 호소하고 있다.

 

재승인 심사가 엄정하게 이뤄져야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석기 의원은 종편 특혜를 환수하는 것에서 나아가, 재승인 심사 기준이 엄정하게 마련되도록 하는 방송법 개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특히 종편에 대한 제재 조치가 재승인 심사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 지난 한 해 동안 방송심의위,선거방송심의위가 50여 건이 넘는 제재조치를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최근의 5.18 역사왜곡 파문이 발생했다. 이는 현재의 제재가 솜방망이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의 제재 조치가 종편 재승인 기준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

 

이석기 의원은 종편 심사 부정에 대한 재검증과 종편 재승인 심사 기준 강화를 통하여 방송의 공공성과 공정성을 회복하는데 앞장설 것이다. .

 

 

2013년 5월 28일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이석기

 

 

 

신고


티스토리 툴바